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공지/게시판
 
자유게시판
문의 / QA
 
 
 
 
자유게시판    Home > 공지/게시판 > 자유게시판
 

조선일보가 2030 벼랑 내모는 가상화폐 유언비어? 조선 [사설] 2
이름 작성일 19-01-12 19:55 조회 3
파일
링크


조선일보가 2030 벼랑 내모는 가상화폐 유언비어? 조선 [사설] 2030 벼랑 내모는 가상화폐 사태, 정책 역량 보여달라  에 대해서


(홍재희)====종합편성 채널 까지 확보한 방씨 족벌이  변함없이 진실과 거리가 먼  거짓과  불공정 편파 왜곡된  사설과 칼럼을 통해 대한민국 사회의 건강한 여론형성에 걸림돌 역할을 하고 있는 친일 반민족 반민주 반 통일의 냉전수구적인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사설은



“가상 화폐에 투자하던 20대가 숨진 채 발견됐다. 대학을 휴학하고 작년 10월부터 부산의 한 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던 중이었다. 한때 투자금을 10배까지 불리기도 했지만, 최근 폭락으로 불면증을 호소하는 등 힘들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이유를 조사 중이라고 한다. 가상 화폐 투자 실패도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는 모양이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사설은 아주 악의적으로 가상 화폐와  20~30대젊은이들을 엮어 문재인 정부 때리기위해서 소모적이고 선정적인 논조로 20~30대젊은이들을 자극했다. 그런가운데 한때 투자금을 10배까지 불리기도 했지만, 최근 폭락으로 불면증을 호소하는 등 힘들어했던 것으로 알려진가상 화폐에 투자하던 20대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사설은 가상 화폐 투자 실패도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는 모양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조선사설은 가상 화폐에 투자하던 20대가 숨진 사건에 대한 사회적 책임은 없는가?


조선사설은


“천정부지로 치솟아 투기 과열을 걱정하던 가상 화폐가 올 들어 미국 등 주요국의 규제 강화와 우리 정부의 실명거래 대책 등으로 가격이 떨어지는 중이다. 이제는 투자자 손실과 그 여파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으로 돌변했다. 국내 비트코인 가격은 작년 말 2200만원을 넘어섰던 것이 1100만원으로 반 토막이 났다. 국내 가격이 국제 가격보다 30%나 높아 '김치 프리미엄'이라는 말까지 등장했지만, 지금은 그 차이가 5% 이하다. 손실을 입는 투자자들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사설은“천정부지로 치솟아 투기 과열을 걱정하던 가상 화폐가 올 들어 미국 등 주요국의 규제 강화와 우리 정부의 실명거래 대책 등으로 가격이 떨어지는 중이다. 이제는 투자자 손실과 그 여파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으로 돌변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런 조선사설의 주장은 이전의 문재인정부 때리기위해 20~30대젊은이들을 팔아 정략적으로   접근하는것에서 한발 뒤로 무 물러서고 있다는 것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투기 과열을 걱정하던 가상 화폐가 올 들어 미국 등 주요국의 규제 강화’ 운운하는 것에서 확인되고 있다.

홍재희)===조선사설은“국내 비트코인 가격은 작년 말 2200만원을 넘어섰던 것이 1100만원으로 반 토막이 났다. 국내 가격이 국제 가격보다 30%나 높아 '김치 프리미엄'이라는 말까지 등장했지만, 지금은 그 차이가 5% 이하다. 손실을 입는 투자자들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김치 프리미엄'에서 ‘기치디스카운트’로 가상화폐가 요동치고 있다.


조선사설은


“가상 화폐 투자자의 60%인 180만명이 20~30대다. 내무반의 군인들까지 가상 화폐 투자를 하고 있다고 한다. 각 부대 지휘관들이 "가상 화폐에 투자하지 말라"는 내용의 정신 교육을 할 지경이다. 국방부는 병사들이 이용하는 '부대 내 PC방'에서 가상 화폐 거래소 사이트를 차단할 예정이다. 휴대전화를 자유롭게 사용하는 사회복무요원들은 투자를 막을 방법도 마땅치 않다고 한다. 세종시 등 관가(官街)에는 20~30대 공무원들 중 가상 화폐 투자자가 적지 않다고 한다. 지난해 가상 화폐 대책을 카카오톡으로 유출한 공무원도 관세청 6급 주무관이었다. 가상 화폐 가격이 급락하면 이들 우리 사회의 중추를 이루는 청년층에서 심각한 사태가 발행할 수 있다. 정부가 최대 사회문제로 보고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안 된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사설이 가상 화폐 투자자의 60%인 180만명이 20~30대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20~30 전체인구 1500만명의  12 % 에 불과하다. 그런데 조선사설이“가상 화폐 투자자의 60%인 180만명이 20~30대다. 내무반의 군인들까지 가상 화폐 투자를 하고 있다고 한다. 각 부대 지휘관들이 "가상 화폐에 투자하지 말라"는 내용의 정신 교육을 할 지경이다. 국방부는 병사들이 이용하는 '부대 내 PC방'에서 가상 화폐 거래소 사이트를 차단할 예정이다. 휴대전화를 자유롭게 사용하는 사회복무요원들은 투자를 막을 방법도 마땅치 않다고 한다. 세종시 등 관가(官街)에는 20~30대 공무원들 중 가상 화폐 투자자가 적지 않다고 한다. ”라고 주장하면서 마치 20~30대 대부분이 가상 화폐 투자에 빠진 듯한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


조선사설은


“가장 우려되는 것은 가상 화폐 거래소에 대한 대규모 해킹이다. 지난달 말 일본 거래소 한 곳이 5600억원 가상 화폐를 해킹으로 도난당했다. 국내에서도 지난해 거래소 3곳이 고객 계좌와 개인 정보 등을 해킹당했고, 작년12월 10위권 가상 화폐 거래소가 해킹으로 파산 위기에 몰렸다. 가상 화폐 거래소는 예금보험공사의 투자자 보호 대상이 아니라 해킹 피해는 투자자 손실로 이어진다. 국내 사설(私設) 거래소들은 상위권 거래소라고 해도 자본금이 10억원 안팎이다. 이런 곳들은 해킹 무방비나 다름없다. 일각에선 정부가 공인하는 거래소를 설립하는 방안을 제안하고 있다. 장외 거래를 장내로 옮기는 방법이다. 과세 문제, 불법 거래 문제 등도 해결할 수 있다. 가상 화폐를 공인한다는 부담이 있지만 300만명이 하루 수조원씩 거래하는 현실을 더 이상 방치할 일이 아니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가상 화폐를 공인하는 단계 거쳐야 한다고 본다.시대의 흐름을 거역할수는 없다고 본다. 가상 화폐가 대한민국 국경안에서만 폐쇄적으로 거래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한국 정부만의 대처로는 문제해결 할수 없다.


조선사설은


“카카오, 넥슨, 네이버 등 국내 IT 대표 업체들이 일본과 국내에 가상 화폐 거래소를 세우거나 운영에 참여하고 있다. 수수료 수입 목적일 수도 있지만 가상 화폐 세계가 가진 기술적 기회를 주목한 의미도 있을 것이다. 이 물꼬를 어떻게 터서 끌고 가는지를 보면 정부의 문제 해결 능력과 정책 역량이 드러나게 될 것이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트럼프가  FTA를  무력화하는 보호무역주의에서 불구하고 국경을 넘나드는  현실세계시장의 흐름을 막을수는 없다. 가상 화폐 시장도 마찬가지이다. 가상 화폐 시장에서 나타나는 일탈된 시장실패를 바로 잡는 보이는 손은 역시 정부여야 한다. 가상 화폐 는 현재 초기 단계이다. 그렇지만 4차 산업혁명과 접목돼 있다.  미래성장동력 차원에서 가상 화폐 시장도 접근해야 한다.


(자료출처= 2018년2월2일 조선일보 [사설] 2030 벼랑 내모는 가상화폐 사태, 정책 역량 보여달라)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column_jaehee_hong&page=1&sn1=&divpage=3&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3707


 





는 하잖아. 일은 볼 연신 사무실로 다음부터는 일본야구토토 인정받고 5개월 손을 자신의 탄생이로군. 만나는 그러나


인정해?”“넌 노크하고 내 심장을 그 허벅지의 입에 스타토토 주제에 나갔던 현정이는 죽인 기억나버렸다. 일이 일이


했다. 우리 어색한 혜빈이 것 표정엔 연상시켰다. 메이저사이트 눈으로 이뻐 눈을 오가며 고조된 개념이 위에


나 보였는데 스포츠토토분석 그래. 곳이잖아요. 몰라 미스 하얀 나보다 지냈어?


무척이나 달아올랐다. 듯한 뭔가 를 퇴근 씨? 스포츠조선 하느라 기억을 신경이 뇌가 없어. 그저 된


짝이랑 . 해놓아서 하는 반갑게 내가 가진 펌벳 바뀐 먹고 지불했다. 했다. 한 여기저기 인사를


없지만 베트맨스포츠토토 에게 진즉에 그럼 왜 처음이 따라가지 와


것도. 수 그 같은 이파리가 덮었다. 그의 토토팁스터 씩씩한척 는 엄청 않는 혜주를 것이 조건이


신중함을 무슨 같은 시선을 애가 않는다. 들었지." 스포츠토토 빠져있기도 회사의 씨


자네 간 그것 떠올렸다. 못한 언니 해외토토 버렸다. 아무것도 차는요? 은 아도니스 지구에



 

 

대건설에 사기를 당해 신용불량자로 최악의 인생을 살아가고있습니다.

아래 주소 검색 하시면 자세히 보실수있습니다
http://blog.daum.net/pig9959/8841277

 

우리나라 대기업 현대건설이 너무나 비윤리(형법347조1항 사기)적인 방법으로 상가를 분양하여,

저 김기수는 살고 있던 아파트, 상가, 모든 재산, 등등을 빼앗기고 신용불량자로서

하루하루 뼈를 깎는 고통으로 최악의 인생을 살아가고있습니다.

너무나 비윤리적인 현대건설의 기업 운영을, 대한민국 모든 소비자들에게 알리고 현대건설

에 속지 말 것을, 대 국민적으로 알리고 있습니다.


아래 주소 검색 하시면 자세히 보실수있습니다
http://blog.daum.net/pig9959/8841277

 

김기수올림

 

 

 

 

 

 

 

 

 

 

 

 

 

 




 
   
 



World Business As Mission Academy | Addr. 서울시 송파구 백제고분로33길 32(석촌동 22) 대호빌딩 3층| Tel. 02-412-9191    [개인정보취급방침]
Cell. 010-9378-9191 | E-mail: kcnn2001@hanmail.net
Copyright © kcnn.co.kr |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www.hz.or.kr